삼성전기 수원사업장 전경 [사진: 삼성전기]
삼성전기 수원사업장 전경 [사진: 삼성전기]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삼성전기가 6일 2023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부사장 3명, 상무 9명, 마스터 1명 등 총 13명이 승진했다.

삼성전기는 사업 경쟁력 강화와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인재를 전 부문에서 고르게 발탁했다.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와 카메라모듈 사업은 차별화된 기술력 확보, 전장 사업 지배력 강화를 위한 인재를 선발했다. 기판 사업은 수요 적기 대응과 생산성 극대화를 이끌 인물로 선발했다.

아울러 영업/마케팅, 신사업, 안전환경, 인사 등 사업 성장과 미래 준비에 기여한 인물을 승진 조치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성과주의 원칙 하에 추진력과 성장 잠재력을 겸비한 30대 상무, 40대 부사장 등 젊고 유능한 리더를 배출했다. 정해석 부사장(48세), 박중덕(39세)상무 등이 발탁된 가운데 우수 여성인재인 강민숙 상무를 승진 조치하며 조직내 다양성을 확대했다.

삼성전기는 이번 정기 임원인사로 경영진 인사를 마무리하고,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관련 인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삼성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