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기술은 최헌규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 발령하고 김영훈 유니텔네트웍스 사장을 신임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까지 다우기술 사장직을 역임해 온 최헌규 신임 부회장은 향후에는 다우그룹 내 IT와 건설부문을 총괄하게 된다.

김영훈 다우기술 신임 사장은 86년에 다우기술 창립을 함께 했으며, 99년에 다우인터넷 사장에 취임하고 2004년부터는 유니텔네트웍스와 이머니의 사장을 역임했다.

또한 다우기술은 이인복 전무를 부사장으로, 신상범 상무보를 상무로 각각 승진 발령했다고 밝혔다.

다우기술은 자회사였던 유니텔네트웍스를 합병하기로 승인하고 28일 합병을 완료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성현희 기자 ssung@ittoday.co.kr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