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앤드멀린다게이츠 재단과 2013년부터 이어온 협력 관계 확장 추진

16일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의 빌 게이츠 공동 이사장(오른쪽 두 번째)과 SK그룹 최태원 회장(오른쪽 세 번째), SK디스커버리 최창원 부회장(오른쪽 끝),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왼쪽 끝)이 서울 여의도에서 만나 글로벌 공중 보건 증진 등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16일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의 빌 게이츠 공동 이사장(오른쪽 두 번째)과 SK그룹 최태원 회장(오른쪽 세 번째), SK디스커버리 최창원 부회장(오른쪽 끝),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왼쪽 끝)이 서울 여의도에서 만나 글로벌 공중 보건 증진 등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는 SK그룹 관계자들이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하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과 서울 여의도에서 만나 글로벌 공중보건 증진 등을 위해 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빌 게이츠 이사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 등이 함께 했다.

이날 만남에서 SK바이오사이언스와 게이츠 재단은 지난 2013년부터 이어져온 협력 관계를 확장해 향후 글로벌 공중 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함께 모색하고 '넥스트 팬데믹' 대응을 위한 새로운 백신 및 치료제 연구개발을 이어가기로 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현재 게이츠 재단의 지원을 받아 장티푸스 백신, 소아장염 백신, 코로나19 백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항바이러스 비강용 스프레이 등을 개발하고 있다.

특히 SK바이오사이언스 국산 1호 코로나 백신인 스카이코비원은 게이츠재단과 전염병예방백신연합(CEPI)으로부터 개발비 지원을 통해 개발됐다. 게이츠재단은 인류를 위협하는 바이러스에 대처한다는 목적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에 총 2억1370만달러를 지원했다.

스카이코비원은 지난 6월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 허가를 획득했고 최근 영국 의약품 규제 당국(MHRA)과 영국 의약품 규제 당국(MHRA) 조건부 품목허가도 신청을 완료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