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휘영 신임 인터파크 대표[사진: 인터파크]
최휘영 신임 인터파크 대표[사진: 인터파크]

[디지털투데이 조믿음 기자] 인터파크가 18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최휘영 전 트리플 대표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신임 최휘영 대표는 연합뉴스, YTN 기자 출신으로 야후코리아를 거쳐 2002년부터 NHN에서 대표직을 역임했다. 이후 2016년 초개인화 여행 플랫폼인 트리플을 창업, 운영해왔다.

인터파크는 최 대표의 플랫폼 산업 이해도와 여행산업에 대한 전문성이 인터파크의 비전에 부합한다고 판단해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최 대표는 인터파크가 보유한 글로벌 인벤토리, 네트워크,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기술을 결합해 인터파크의 서비스 범위를 확대하고 여행 및 공연, 콘서트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할 계획이다.

최휘영 인터파크 대표는 “인터파크를 국내를 넘어 글로벌에서도 주목받는 기술 기반의 여행·여가 전문기업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며 “인터파크가 보유한 여행 및 공연 데이터에 혁신 기술을 더해 여행·여가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행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인터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