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쉐어 운영 효율화 통한 시너지 모색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가 지난해 인수·합병한 스타일쉐어와 개발 및 프로덕트 조직을 하나로 통합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 무신사]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가 지난해 인수·합병한 스타일쉐어와 개발 및 프로덕트 조직을 하나로 통합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 무신사]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가 지난해 인수·합병한 스타일쉐어와 개발 및 프로덕트 조직을 하나로 통합한다고 29일 밝혔다.

무신사 측은 "그동안 스타일쉐어와의 실질적인 사업적 시너지를 모색해왔다"며 "앞으로는 독립적인 사업 운영 방식 대신 인력 통합 등 조직 개편을 통해 플랫폼 간 시너지를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직 개편으로 스타일쉐어 개발 및 프로덕트 조직은 무신사 스토어 테크 부문으로 이동한다. 사업부 소속 인력의 경우 최고경영자(CEO) 조직 산하에 신설된 별도 스타일쉐어 사업본부로 이동해 운영 효율화 및 양 서비스 간 시너지에 집중한다.

그동안 스타일쉐어를 이끌어온 윤자영 사업 대표는 현 직책에서 사임한다. 앞으로 무신사 신규 사업 추진에 더 집중하는 등 새 성장동력 발굴에 주력한다.

이밖에 무신사, 29CM, 스타일쉐어 서비스 담당 직원들은 서울 성수동 솔드아웃 매장 인근에 위치한 새 사옥에 모여 함께 근무하게 됐다.

사옥 1층엔 '아즈니섬(ASNISUM)'이란 이름의 카페가 운영될 예정이다. 아즈니섬은 무신사(MUSINSA)의 영문 철자를 반대로 읽은 표현으로, 무신사 내 새로운 가상 세계란 의미가 담겼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무신사 #스타일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