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
"파라메타 통해 블록체인 기반 풀스택 웹3 비즈니스 솔루션 지원"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 [사진:디지털투데이]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 [사진:디지털투데이] 

[디지털투데이 강주현 기자] 블록체인 기반 분산신원증명(DID) 기반 서비스로 지자체, 대기업의 블록체인 사업을 지원해온 아이콘루프가 웹3 기반 비즈니스 솔루션 제공업체로 탈바꿈한다. 

자체 메인넷 '파라메타'를 기반으로 블록체인 기반 웹3 기반 사업을 시작하고자 하는 기업과  프로젝트를 위한 맞춤형 패키지 솔루션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는 파라메타가 웹3 사업으로 진출하는데 좋은 발판이 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를 아이콘루프 사무실에서 만나 신사업을 시작한 계기와 향후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그는 파라메타를 출시한 이유에 대해 "결국에는 다양한 블록체인이 생겨날 수밖에 없고, 하나의 체인으로 연결될 거라고 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기존에는 웹2 업체들의 블록체인 솔루션을 구축하는 일을 했다면 현재 가상자산이 블록체인 효용성을 보여줄 수 있고 불투명했던 부분들이 개선되고 있어 사업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는 것이다.  

김 대표에 따르면 파라메타는 블록체인과 가상자산 산업에 처음 진출하는 기업을 위한 풀스택 패키지 솔루션이다. 아이콘루프는 파트너사와 토큰 이코노미 설계부터 메인넷 구축, 지갑 설계, 멀티체인 지원, 커뮤니티 설계 등 필요한 기술 지원 및 코칭 등을 제공한다. 

단 파라메타 자체 토큰 발행이나 생태계 구축을 전개할 계획은 없다. 

파라메타의 또 하나의 특징은 이종 블록체인 간의 연결이다. 기업이 자체 메인넷과 이더리움, 폴리곤, 클레이튼, 솔라나 등 다양한 체인과 호환해 사업을 전개하도록 지원한다.

김 대표는 동종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만든 네트워크와의 호환성, 상호운용성을 지원하는 코스모스, 폴카닷 등과 파라메타의 가장 큰 차이점으로 이 연결성을 꼽았다. 

예를 들어 아이콘루프가 현재 공동 개발하고 있는 P2E 게임 프로젝트 하바는 이더리움, 클레이튼, 솔라나 등 여러 블록체인에서 발행된 NFT를 한 데 모아 거래하게끔 지원한다. 현재 파라메타 사용을 두고 하바 외의 여러 기업들과도 파트너십을 논의하는 중이다. 

이종 체인 간의 연결로 인한 보안 취약 가능성에 대해 김 대표는 자체 개발한 인터체인 서비스 BTP로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분석 업체 체이널리시스에 따르면 2022년 블록체인 브릿지 해킹으로 인한 손실 금액이 20억 달러를 돌파했다. 그 정도로 블록체인 브릿지의 보안 취약성은 오랜 골칫거리로 여겨졌다. 

김 대표는 "기존 브릿지의 경우 A 체인에서 생성된 정보를 B 체인에 별다른 검증 없이 똑같이 입력해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해킹 대상이 되기 쉬웠지만, BTP는 A 체인의 정보를 B 체인에 동일하게 이관하기 때문에 해킹 등의 위험이 적다"고 말했다. 

국내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의 단점 중 하나인 미약한 글로벌 인지도도 이종 블록체인을 상호 호환해 사용할 수 있다는 특징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산업이 국내보다 활발한 해외에서도 멀티체인, 크로스체인을 아직까지 편리하게 호환해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는 많지 않은데 파라메타가 그 자리를 공략할 수 있다고 자부했다. 

김 대표는 기존 제도권 기업들의 웹3 시장 진출을 돕는 한편 웹2 시장과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웹3 시장의 가장 치명적인 결함으로 꼽히는 사용성 문제도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용자 편의성을 위해 자기주도권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어디까지나 소비자의 자기주도권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사용자 경험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 대표는 "다가오는 웹3 시장에서 블록체인은 필수불가결한 기술이라고 생각한다. 파라메타를 통해 더 많은 기업들이 웹3 산업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도록 지원하고 소비자들에게도 인정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