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과 울산상공회의소가 개최하는 울산 포럼 포스터 [사진: SK이노베이션]
SK그룹과 울산상공회의소가 개최하는 울산 포럼 포스터 [사진: SK이노베이션]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SK그룹이 지역사회가 당면한 사회문제 해결과 지속가능한 성장방안 논의를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한다.

SK는 오는 26일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ESG, 울산의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2022 울산포럼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하는 이번 포럼은 SK구성원과 울산 지역사회 구성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행사다.

SK는 올해로 6년째 개최한 이천포럼의 경험과 지식을 지역사회로 나누기 위해 이번 포럼을 열었다.

SK이노베이션은 회사 모태인 울산 지역 미래의 고민을 나누고 해결책을 논의하기 위해 그룹과 함께 포럼을 준비했다.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지역사회 등 이해관계자 신뢰를 얻고 함께 성장하고자 하는 의도다.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지난 3월 SK이노베이션 울산 콤플렉스를 방문해 “울산포럼의 주인공은 지역사회이며, 지역사회 이해관계자 중심의 포럼이 돼야한다”고 밝힌 바 있다.

울산포럼은 지역사회와 연결 및 확장을 위해 SK와 울산상공회의소가 공동 주최하고 울산시, 울산대학교,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이 후원한다. 포럼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김두겸 울산광역시 시장, 김기환 울산광역시의회 의장, 이윤철 울산상의회장, 오연천 울산대총장 등 정부/기관, 기업, 학계 등 다양한 울산지역 이해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울산포럼에서는 ▲지역사회의 사회적 가치(SV)와 ▲그린(Green)성장 두 세션으로 기조연설과 패널토의가 진행된다.

지역사회 SV 세션은 이용훈 UNIST총장과 김재구 차기 한국경영학회장이 기조 연설자로 나서 각각 ‘울산 청년 유출 현상 및 이해관계자의 협력 필요성’과 ‘생존과 성장을 위한 지역 기업의 SV 창출’에 대해 발표한다.

그린성장 세션에서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울산 제조업의 그린 전환 필요성과 변화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홍종호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는 ‘탄소중립 시대의 도래와 제조업의 변화/혁신’에 대해 발표하고, 이후 패널토의가 이어진다.

SK 관계자는 “울산포럼은 SK그룹 내 최초의 지역포럼으로 이천포럼의 경험과 지식을 지역사회와 공유하기 위한 시도”라며 “울산지역의 사회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이해관계자들이 함께 지혜를 모은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SK그룹 #SK이노베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