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컴플라이언스·투자자 보호 중점 강화
업비트 NFT, 루니버스 외에 이더리움 등 멀티체인 확장
레벨스, 하이브의 케이팝 아티스트 IP 활용 웹3 사업 진행

송치형 두나무 의장 [사진:두나무] 
송치형 두나무 의장 [사진:두나무] 

[부산=디지털투데이 강주현 기자] 송치형 두나무 의장이 "업비트, 업비트 대체불가토큰(NFT), 레벨스를 통해 3가지 방향으로 두나무의 사업 강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의장은 22일 부산에서 개최된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22' 오프닝 스테이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송 의장은 "지난해 11월을 기점으로 비트코인은 가격 고점 대비 70% 하락하고, 전체 디지털 자산은 고점 대비 3분의 1로 하락한 1조 달러를 기록했다. 많은 사람들이 '크립토 윈터'라고 표현한다. UDC를 처음 시작했던 2018년 9월에도 비슷한 고민을 했는데 3년여간 긴 침체기를 넘어선 원동력은 디파이, NFT, P2E 등 각 분야에서 실제로 나타난 상품, 서비스였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가상자산 시장이 호황기를 맞이했던 이유는 2020년 디파이 섬머, 2021년 NFT와 블록체인 게임 열풍 등 다양한 상품을 통한 검증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2022년 크립토 윈터를 끝내기 위해서도 개념 인증, 가능성 입증 정도가 아니라 실제적인 블록체인 상품, 서비스를 통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송 의장은 두나무 역시 그런 차원에서 3가지 방향성으로 사업 강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는 컴플라이언스, 투자자 보호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올해 트래블룰(100만원 이상 가상자산 이체시 금융당국에 보고해야 하는 규정)에 대응하기 위해 계열사 람다256이 개발한 솔루션 베리파이바스프를 적용했다. 현재 거래소 및 지갑 등 국내 가상자산 업체 21개, 해외 업체 12개가 베리파이바스프와 연동했다. 

송 의장은 또 컴플라이언스 조직을 강화해 전년보다 3배 더 규모가 커졌다고 말했다. 업비트투자자보호센터를 통해서는 다양한 이벤트, 콘텐츠를 배포에 투자자 보호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는 "업비트 NFT는 순수미술 중심의 국내 최대 NFT 거래소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KBO와 함께 크볼렉트라는 NFT 컬렉션을 출시해 새로운 고객 층을 확보하고 있으며 다양한 컬렉션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업비트 NFT는 기존에 람다256이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루니버스 NFT 중심으로 거래가 이뤄졌는데 향후에는 이더리움 기반 ERC-721 등 다양한 멀티체인을 지원할 예정이다. 

송 의장은 마지막으로 하이브와 지난 2월 미국에 합작 설립한 조인트벤처 레벨스를 언급했다. 레벨스를 통해서는 케이팝 아티스트 지적재산권(IP)와 두나무가 가진 블록체인 및 사용자 경험 역량을 활용해 웹3 사업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사업 성과는 내년 UDC에서 공유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