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배터리 핵심 원료 공급 업무협약식 [사진: LG에너지솔루션]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배터리 핵심 원료 공급 업무협약식 [사진: LG에너지솔루션]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캐나다 광물업체 3곳과 코발트·리튬 공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광물업체 일렉트라, 아발론, 스노우레이크와 각각 업무협약을 맺고,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황산코발트와 수산화리튬 등을 공급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헤더 스테판슨 캐나다 매니토바 주지사, 조지 피리 온타리오주 장관, 김동수 LG에너지솔루션 전무 및 트렌트 멜 일렉트라 대표(CEO), 도널드 부버 아발론 CEO, 필립 그로스 스노우레이크 CEO 등이 참석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협약으로 일렉트라에서 2023년부터 3년 동안 황산코발트 7000톤을 공급받기로 했다. 일렉트라는 북미 지역에서 황산코발트 정제가 가능한 유일한 공급 업체다.

아울러 아발론에서는 2025년부터 5년 동안 수산화리튬 5만5000톤을, 스노우레이크에서 10년 동안 수산화리튬 20만톤을 공급받기로 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향후 이들 기업과 핵심 원재료 공급에 관한 세부 내용을 협의한 뒤 본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미국에서 발효한 IRA의 광물 규제 조항에 대응할 수 있는 여력을 확보했다. 기존에 광물 공급 의존도가 높았던 중국 등 일부 국가 편중 원재료 의존도를 낮추고, 경영 불확실성 요인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해졌다는 평가다.

이번 업무협약을 맺은 일렉트라, 아발론, 스노우레이크가 위치한 캐나다는 글로벌 니켈 매장량 5위, 정련 코발트 생산 3위 등에 오른 광물 수출 국가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IRA 인센티브 조건에 만족하는 공급망 구축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중장기 사업 전략 발표를 통해 핵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힌 북미 시장 내 안정적인 원재료 공급망을 구축하는데 의미 있는 성과”라며 “LG에너지솔루션은 핵심광물 업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속 확대해 ‘최고 수준의 QCD 제공으로 고객이 가장 신뢰하고 사랑하는 수익성 No.1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LG에너지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