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 시작으로 광범위한 협력 전개

박성호 하나은행장(오른쪽)과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가 23일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에서 혁신적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하나은행]
박성호 하나은행장(오른쪽)과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가 23일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에서 혁신적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하나은행]

[디지털투데이 강진규 기자] 국내 대표 시중 은행인 하나은행과 핀테크 혁신 기업인 네이버파이낸셜이 손을 잡았다.

하나은행은 지난 23일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에서 네이버파이낸셜과 ‘혁신적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금융소비자들이 디지털 금융 환경에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금융을 이용하고 다양한 금융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두 회사는 ▲혁신적 금융서비스 제공 ▲디지털 금융상품 및 서비스 공동 기획 ▲디지털 혁신기술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사업을 발굴해 하나은행과 네이버를 찾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혁신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디지털 뱅킹을 선도해온 하나은행과 간편결제 시장을 이끌어온 네이버파이낸셜 두 회사의 제휴 협력 첫 사례는, 선불충전금에 대한 예금자 보호는 물론 이자 혜택 및 결제 시 적립 혜택까지 누릴 수 있는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 서비스가 될 예정이다.

지난 7일 금융위원회가 신규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한 바 있는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을 통해 네이버페이 이용자는 자신의 선불충전금을 본인 명의 하나은행 제휴 계좌에 보관하고, 선불충전금에 대한 이자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은 미리 선불충전을 하거나 차후에 환급받는 번거로움 없이 네이버페이로 결제할 때마다 하나은행 계좌에서 필요한 금액만큼 자동으로 선불충전이 이뤄지며, 선불충전금 사용 내역과 통장 거래 내역이 통합 조회되는 연계 서비스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하나은행과 네이버파이낸셜 두 회사는 금융과 결제, 은행과 핀테크라는 각자의 영역을 넘어서게 됐다”며 “혁신금융 제공과 고객의 혁신 경험 창출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두 회사가 함께 새로운 금융문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는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은 금융소비자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임과 동시에 혜택을 극대화한 서비스”라며 “이를 시작으로 혁신적 금융을 위한 두 회사 간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