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플랫폼·버티컬 플랫폼·앱 독자 마켓 등 NFT 거래소 유형별 분석

NFT 거래소 유형도 [사진:코빗] 
NFT 거래소 유형도 [사진:코빗] 

[디지털투데이 강주현 기자] 코빗 리서치센터가 "NFT 다양화에 따라 거래소도 분화 발전할 것이라며 타깃 이용자층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6일 코빗 리서치센터는 NFT 거래소의 동향과 전망을 분석한 ‘NFT 거래소: 동향과 전망’ 리포트를 발간했다. 

이번 리포트에서는 NFT 사용성 확장과 NFT 거래소의 유형별 분화, 비즈니스 모델 등을 살펴봤다.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기존 NFT는 프로필 이미지(PFP) 등 컬렉터블 NFT가 주를 이루고 있는데 반해 최근 티켓, 멤버십, 음악, 게임, 현실자산 연계 등 유틸리티 NFT로 점차 사용처를 확장하고 있다.

리서치센터는 이에 따라 향후 NFT 거래소 시장이 종합 플랫폼, 버티컬 플랫폼, 애플리케이션 독자 마켓, 마켓 애그리게이터 등 크게 4가지 유형으로 분화, 발전할 것으로 봤다. 

종합 플랫폼이란 오픈씨, 룩스레어, 메직에덴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NFT를 취급하며 판매자와 구매자를 매칭시키는 NFT 오픈 플랫폼을 말한다. C2C(개인 간 거래) 오픈 마켓플레이스와도 유사한 형태다.

버티컬 플랫폼은 게임, 디지털 패션, 스포츠, 음악 등 개별 카테고리에 특화된 NFT 플랫폼이다. 전문가들은 종합 플랫폼과 버티컬 플랫폼이 함께 동반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 독자 마켓은 엑시인피니티, 샌드박스, 스테픈 등과 같이 애플리케이션별로 자체 인앱 마켓플레이스를 운영하는 유형을 뜻한다. 여러 거래소의 체인, 가격, 수수료 등을 한 번에 조회하고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리서치센터는 오픈씨 등 종합 플랫폼의 선점효과를 바탕으로 니치 마켓(틈새 시장)의 수요를 만족하는 특정 카테고리에 집중하는 마켓플레이스가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향후 NFT 거래소 설립이나 투자 시 고려할 사항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정준영 코빗 리서치센터 연구원은 “NFT가 나타내는 소유권의 유형이 더욱 다양해짐에 따라 NFT 거래소 역시 NFT의 유형과 타깃 사용자층에 따라 분화, 발전해갈 것”이라며 “거래소가 타깃하는 유저층과 그들의 특성을 명확히 파악할 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