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테크포럼 2022'의 기조연설에 나선 승현준 사장 [사진: 삼성전자]
보스턴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테크포럼 2022'의 기조연설에 나선 승현준 사장 [사진: 삼성전자]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삼성전자가 22일과 24일(현지시간) 각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보스턴에서 차세대 IT 기술 분야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한 '테크 포럼 2022: 디스커버 익스피리언스(Discover eXperience)'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테크 포럼은 삼성전자 DX 부문이 미국 현지 우수 개발 인재와의 소통을 위해 2017년부터 운영 중인 연례 행사다. 2020년과 2021년은 코로나19로 일시 중단했으나 올해 3년 만에 재개했다.

올해 테크 포럼에는 이틀간 미국 MIT, 스탠퍼드, 캘리포니아공대, UC버클리 등 북미 지역 주요 대학 박사 200여명이 대거 초청됐다. 삼성전자에서는 승현준 삼성리서치 연구소장(사장), 노원일 삼성리서치 아메리카 연구소장(부사장), 나기홍 인사팀장(부사장) 등 경영진과 주요 임원이 참석했다.

승현준 삼성전자 사장은 "전 세계 수많은 사람들이 삼성전자의 기기를 사용하고 있으며 저희 제품은 그들의 삶에 녹아 있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새로운 시대와 도전 속에서 '생각의 리더(Thought Leader)'가 되어 기술을 더 나은 가치를 위해 쓰고 올바른 곳에 활용하고자 하는 전 세계적 담론에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자에서 일한다는 것은 기술을 통해 사람들의 더 나은 삶을 이끌고 나아가 생각과 문화의 리더가 되는 것을 의미한다"며 "미래를 만드는 여정에 동참해 달라"고 강조했다.

별도 테크 세션에서는 AI, 로봇, 빅데이터, 디스플레이 등 4개 분야에 대한 삼성전자 임원들의 발표와 질의 응답,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됐다.

마지막으로 삼성전자 DX 부문 인사팀을 총괄하는 나기홍 부사장이 성장을 위한 다양한 경험, 연구 개발에 몰입할 수 있는 조직문화 및 복지 등에 대해 발표하는 커리어 비전 세션이 마련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