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실감 가상제작으로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경쟁력 높여야"
ICT 융복합 미디어 미래와 대응방향 논의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이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진흥포럼' 제6차 회의를 27일 개최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최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초실감 가상제작(버추얼 프로덕션)을 활성화해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산업 생태계 전반의 혁신을 촉진하기 위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의장인 김경희 한국언론학회 회장의 사회로 진행되며, 김영진 디스가이즈 코리아 지사장이 초실감 가상제작, 메타버스 등 ICT 융복합 미디어의 미래와 대응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김 지사장은 급성장하고 있는 가상융합 및 초실감 가상제작 분야의 시장동향을 분석하고 방송, 공연, 영화, 행사 등에서의 다양한 활용사례를 통해 기존 미디어와 차별화된 콘텐츠 진화방향을 소개한다. 초실감 가상제작 활성화 및 시장 확장을 위해 기술 발전, 전문인력 양성, 다양한 분야간 협업 활성화, 장비·스튜디오 등 인프라 확충 필요성을 제안할 예정이다.

토론에는 고병현 VA코퍼레이션 상무, 김승준 KBS 제작기술센터 팀장, 송희원 MBC 미디어전략국 국장, 김세용 경기과학기술대 교수, 김광집 서울예술대 교수, 김형석 건국대 교수 등 산업계·학계 전문가와 권은태 과기정통부 디지털방송정책과장이 참여한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