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총회 연설 이어, 디지털 구상 및 뉴욕대와 토론토대학과의 협력 방안 논의 주요 성과"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북미순방 성과 공유, 뉴욕구상 간담회' 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과기정통부]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북미순방 성과 공유, 뉴욕구상 간담회' 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과기정통부]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뉴욕대(NYC)에서 디지털 비전 포럼을 통해 발표한 ‘뉴욕 구상’은 우리나라의 디지털 혁신 성과를 세계에 공유하겠다는 것이다. 우리나라가 디지털을 포함한 글로벌 공통 이슈를 제시하고 세계를 향해서 비전을 선포한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뉴욕 구상 후속 대책으로 조만간 범부처 차원의 ‘대한민국, 디지털 도약전략’을 발표할 계획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대(NYU) 주최 디지털 비전 포럼에서 ‘디지털 자유 시민을 통한 연대’라는 제목의 기조연설을 통해 자유, 인권, 연대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실현하도록 세계 시민들이 함께 추구해야 할 디지털 질서에 대한 구상을 담은 ‘뉴욕 구상’을 설명한 바 있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2차관은 26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북미 순방 성과 공유 및 후속조치 점검 간담회’에서 “대통령은 첫 출근 도어스테핑에서도 뉴욕 총회 연설에 이어, 디지털 구상 및 뉴욕대와 토론토대학과의 협력 방안 논의를 주요 성과로 언급했다”며 “이처럼 뉴욕 구상은 우리나라가 명실공히 디지털 분야 글로벌 리더로서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구제사회에 천명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디지털이 일상, 기술, 산업 변화를 넘어 정치·사회·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혁신을 이끄는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고 있다는 것이 윤 대통령과 과기정통부의 판단이다. 인공지능(AI)과 데이터, 초연결 기술이 가져올 디지털 혁명을 과거 산업혁명에 이은 새로운 대변혁 시기로 정의했다. 즉, 디지털을 통해 자유와 인권, 연대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지키고, 세계 시민이 공동으로 추진할 디지털 질서를 제안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를 위한 국제규범으로 디지털 데이터에 대한 공정한 접근과 정의로운 활용, 이를 바탕으로 한 경제·사회적 가치 창출, 개인정보보호와 디지털 교육의 필요성 등을 제시한 것이다. 

박 차관은 “과거 산업혁명, 정보화 혁명 당시 누구보다 먼저 혁신을 선도한 영국과 미국이 새로운 시대의 질서를 이끌었듯 디지털 혁명이라는 문명사적 대전환 시기에 대한민국은 뉴욕 구상을 계기로 디지털 시대를 선도하는 세계적인 모범 국가로 거듭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그동안 디지털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 역할을 맡았다. 디지털 기술을 자유와 인권, 연대라는 세계 보편적 가치를 지키기 위한 효과적 수단으로 활용하자는 글로벌 화두를 제시한 것이다. 실제로 윤 대통령은 뉴욕 구상을 통해 디지털인재 양성, 디지털플랫폼 정부, 국가데이터정책위원회 등 성과를 세계 시장에 소개했다. 한국의 디지털 혁신 경험을 세계시장과 공유하면서 선진국으로서 국제 사회에 대한 책임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라고 정부는 의미를 부여했다.

박 차관은 “90년대에 산업화는 늦었지만 시대를 선도하고자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 오늘날 대한민국은 디지털 글로벌 리더로 발돋음하고 있다”며 “과거 산업혁명, 정보화 혁명 당시 누구보다 먼저 혁신을 선도한 영국과 미국이 새로운 시대의 질서를 이끌었듯 디지털 혁명이라는 문명사적 대전환 시기에 대한민국은 뉴욕 구상을 계기로 디지털 시대를 선도하는 세계적인 모범 국가로 거듭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남은 더욱 중요한 과제는 뉴욕 구상의 책임있는 구현이며, 이를 발판으로 디지털 혁신 성과를 세계 시민들과 공유하고 국제사회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뉴욕 구상에 담긴 기조와 철학을 충실히 반영하고 국가 디지털 정책을 이끌 범정부 대한민국 디지털 도약 전략을 수립 중이다. 또 국가차원의 역량을 총결집해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과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뉴욕 일정에 이어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해 토론토대학에서 행사를 가졌다. AI 딥러닝 기술 분야를 개척한 인물로 유명한 제프리 힌튼 토론토대 명예교수를 토론토대학에서 만나 인공지능 기술 분야의 성공 요인을 청취하고 한국 내 정책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이와 관련 강도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대통령 일정 중) 토론토 대학 인공지능 석학과의 만남도 빼놓을 수 없다. 제프리 힌튼 교수가 직접 참여해 토론토대학이 가진 특징과 상징성, 토론토대학과 벡터 연구소로 이어지는 일련의 성공 요인들을 심도 있게 나눴다. 우리가 준비한 것 이상으로 굉장히 격조 높은 포럼”이었다며 “힌튼 교수는 반드시 한번 더 인공지능 혁명이 일어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 혁명은 지금까지 있었던 암흑기를 거친 소프트웨어 혁명이 아니라 하드웨어 발전을 통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오스틴 교수는 인공지능 미래를 이야기하며 신질서와 관련된 여러 부작용과 근본적인 질서의 새로운 정착 문제를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