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D, 올해 국가별 디지털 경쟁력 결과 발표
미래준비도 부문서 최상위권 올라…신기술 적응도 분야 1위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사진 : 과기정통부]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사진 :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이 발표한 '2022년 세계 디지털경쟁력 평가' 결과 한국이 평가대상 63개국 중 8위를 기록하며 전년대비 4계단 상승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연례평가에서 한국은 2017년 19위로 시작해 2018년 14위, 2019년 10위, 2020년 8위, 2021년 12위 등으로 순위가 오르내렸다.

IMD는 지난 2017년부터 디지털 기술에 대한 적응력 등에 대해 지식, 기술, 미래준비도 등 3개 분야, 9개 부문, 54개 세부지표를 측정해 국가별 디지털 경쟁력을 평가·발표한다.

올해 국가별 순위를 보면 지난해 4위였던 덴마크가 1위를 차지했고, 지난해 1위였던 미국은 2위로 떨어졌다.

조사대상에 포함된 아시아태평양 지역 14개 국가 중에서는 보면 싱가포르가 4위로 가장 순위가 높았고, 다음이 한국이었다. 중국은 17위, 일본은 29위였다. 한국의 순위는 인구 2천만명 이상인 27개국 중에서는 미국 다음으로 높았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지식·기술·미래준비도 3개 부문 중에서 미래준비도 순위가 상승(5위→2위)했으며, 기술 부문은 전년과 같은 13위를 유지하고 지식 부문에서 순위가 하락(15위→16위)했다.

전년보다 3단계 상승하여 2위를 기록한 미래준비도 부문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전자참여지수 1위 유지, 비대면 서비스 활성화로 인터넷 소매업 매출액 지표 상승(2→1위), 스마트폰 보유율 상승(16→4위) 등에 힘입어 신기술 적응도 분야에서 1위를 기록했다.

아울러 디지털 전환에 따른 로봇사용지표 3위를 유지했으며, 기업의 민첩성(18→16위) 및 기업가의 실패공포(16→2위) 지표가 상승하는 등 기업여건에 대한 인식이 개선돼 사업능력 분야가 2위를 기록했다.

전자정부 2위 유지, 신규지표인 정부의 사이버보안 능력 6위를 기록하는 등 IT통합 분야도 2단계 상승(16→14위)하는 등 고른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해과 같은 13위를 기록한 기술부문에서는 통신 투자 지표 순위가 상승(44→15위)해 자본여건분야 순위가 1단계 상승(16→15위)했고, 규제여건분야 계약실행 지표 2위, 기술여건분야 고도기술 수출비중 지표가 6위를 기록했다.

지식부문의 경우 R&D(연구개발) 총액 2위, 인구대비 R&D 인력 3위 등은 높은 순위를 유지했으나, 인재분야의 국제경험 지표 59위, 외국인 숙련 직원 지표 49위, 여성연구원 53위 등이 상대적으로 낮은 순위에 올랐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