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스(Lux 35)' 디텍터 [사진: JW메디칼]
'럭스(Lux 35)' 디텍터 [사진: JW메디칼]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JW메디칼은 기존 X선 디텍터의 휴대성과 내구성을 보완한 미국 케어스트림 헬스(Carestream Health)의 ‘럭스 35(Lux 35)’ 디텍터를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럭스 35 디텍터는 2.36㎏ 무게로 기존의 케어스트림 ‘DRX-플러스(DRX-Plus)’보다 25%(810g) 가벼우면서 동일한 139μm 픽셀의 해상도를 지원한다. 방사선사가 양손으로 사용해야 하는 기존 3㎏대 디텍터와 달리 손잡이가 내장돼있어 한 손으로 사용할 수 있는 등 편의성을 개선했다.

내구성도 높였다. 알루미늄과 탄소섬유 소재의 케이스를 적용해 케이스 내부에 유리가 없는 국내 최초 X선 디텍터로 파손 위험도 줄였다는 설명이다.

케어스트림은 카메라 필름 기업 코닥의 의료사업 부문이 분사해 2007년 설립됐으며 의료영상 기술 기업이다. JW중외제약 계열사인 JW메디칼이 2020년 케어스트림과 계약을 체결하고 케어스트림의 영상진단기기를 국내에 독점 판매하고 있다.

JW메디칼 관계자는 “앞으로도 영상 품질을 높이면서 사용 편리성을 극대화한 제품을 지속 선보여 국내 영상진단기기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