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SK케미칼]
[사진: SK케미칼]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SK케미칼은 은행잎추출물 혈액순환·인지기능 개선제 ‘기넥신’이 누적매출 5000억원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기넥신은 1992년 2월 국내에 처음 발매된 이후 30년만에 5000억원 돌파했다. 국내에서 개발된 천연물의약품 혈액순환개선제가 매출 5000억원을 기록한 것은 기넥신이 처음이다.

기넥신은 은행잎에 들어있는 ‘징코 플라본 글라이코사이드’라는 성분을 통해 ▲혈액점도 저하 ▲혈관확장 ▲혈관 탄력성강화라 등 3대 혈관 보호작용을 한다.

선경인더스트리 생명과학연구소가 1988년 3월 국산 은행잎에서 추출한 고품질·고순도 은행잎 추출물에 대한 생산 및 제조 방법을 개발해 특허로 출원한 뒤 1992년 출시됐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유비스트에 따르면, 기넥신은 지난해 은행잎 혈액순환개선제 부문에서 국내 시장점유율 38%를 기록하며 2002년 이후 20년 간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