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항체 유사 형태로 안정성 개선…비대칭 구조로 물질 순도↑

삼성바이오로직스 'S-DUAL'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S-DUAL'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체 개발한 이중항체 플랫폼 ‘S-DUAL’(에스-듀얼)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이중항체란 두 개의 각기 다른 타깃에 결합하는 항체들을 하나의 형태로 결합시킨 항체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항체는 하나의 타깃 항원에만 작용해 제한된 효능을 보이는 반면, 이중항체는 서로 다른 타깃 항원에 동시 작용해 기존 단일항체 보다 효능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항체에 새로운 결합부위를 도입하면서 안정성과 생산효율이 떨어지는 문제가 발생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러한 한계점들을 극복하기 위해 이중항체 구조를 특화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기술에 대한 특허 출원도 완료했다. S-듀얼을 사람 몸속 항체인 면역글로불린 G(IgG)와 유사한 형태로 만들어 안정성을 높였다.

비대칭 구조로 개발해 이중항체와 항체 간 결합 오류로 생긴 불순물 단백질을 쉽게 구분할 수 있고, 결합을 유도하는 기술을 적용한 부위를 항체의 한쪽 팔에 추가해 순도를 99%까지 높였다는 설명이다.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고유의 이중항체 플랫폼을 통해 CDMO 매출 및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