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의결권 도입, 스톡옵션 비과세 한도 확대 등 추진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서울 강남구의 벤처 기업 메가존 클라우드를 방문해 벤처투자 현황·여건 점검 및 벤처투자 활성화 방안과 관련해 참석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서울 강남구의 벤처 기업 메가존 클라우드를 방문해 벤처투자 현황·여건 점검 및 벤처투자 활성화 방안과 관련해 참석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벤처투자가 지속 확대될 수 있도록 복수의결권 도입, 스톡옵션 비과세 한도 확대 등 관련 대책을 조만간 마련해 발표하기로 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서울 소재 벤처기업 메가존 클라우드를 방문해 벤처기업 간담회를 열고 "민간 부문이 벤처투자를 주도할 수 있도록 세제 인센티브를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복수의결권 도입, 스톡옵션 비과세 한도 확대, 실리콘밸리식 금융 등 글로벌 수준에 부합하는 벤처투자 환경을 조속히 마련하겠다”며 “M&A 활성화를 위한 규제 개선 및 민간 투자자와 펀드운용기관 등의 전문성 제고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추 부총리는 벤처 투자에 대해 “모험자본과 혁신적 아이디어의 결합으로 경제의 생산성을 제고하고 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핵심역할을 수행한다”면서 “최근 대내외 여건 악화를 벤처투자시장의 기초체력을 다지고 생태계를 더욱 선진화해 나가는 계기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는 메가존 클라우드를 포함한 벤처기업 및 벤처캐피탈사, 벤처캐피탈협회, 여성벤처협회, 한국벤처투자, 중소벤처기업연구원 등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벤처투자 동향 등 국내 벤처생태계의 여건을 점검하고, 향후 글로벌 수준의 벤처투자 생태계로 나아가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추경호 #벤처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