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자동차 100대 당 부식 발생 수 국산차 27건·수입차 7건

국산차 및 수입차 보유기간별 부식 발생 수 [사진: 컨슈머인사이트]
국산차 및 수입차 보유기간별 부식 발생 수 [사진: 컨슈머인사이트]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국산 자동차가 수입차와 비교해 부식 관련 품질 이슈가 잦아 여전히 수입차와의 품질 격차에서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비교적 2~5년 출시된 차량에서는 해당 차이가 2배 이내로 줄어들어, 경쟁력 측면에서 다소 향상됐다는 평가다.

27일 소비자리서치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연례 자동차기획조사' 결과 올해 자동차 100대 당 부식 발생 수(CPH)는 국산차 27건, 수입차 7건이었다고 밝혔다. 국산차는 전년 대비 3건, 수입차는 1건 감소했다.

보유 기간별로 국산차는 2~5년 10건, 6~10년 23건, 11년 이상 53건이 발생했다. 전년 대비 각각 1건, 5건, 5건이 감소했다. 수입차는 1~5년 5건, 6~10년 8건, 11년 이상 16건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국산차는 수입차보다 부식 발생 수가 1~5년 2배, 6~10년 2.9배, 11년 이상 3.3배 많았다. 1~5년 2.2배, 6~10년 3배, 11년 이상 3.9배였던 지난해 대비로는 격차가 소폭 줄었다.

국산차 브랜드 별 CPH는 현대차가 32건으로 가장 많았고 기아(26건), 르노코리아(21건), 한국지엠(20건), 쌍용차(19건) 선이었다. 제네시스는 9건으로 수입차 평균(7건)에 가장 근접했다.

특히 제네시스는 5~10년 차 CPH가 14건이었으나 2~5년된 차는 7건에 그쳤다. 컨슈머인사이트는 제네시스가 독립 브랜드로 론칭한 2016년 이후 모델이 부식 내구성 측면에서 강화됐다고 추정했다.

부식이 가장 많이 발생한 부위는 국산차와 수입차 모두 배기통(머플러)이 가장 많았다. 이어 도어, 하체 프레임, 뒷바퀴 펜더, 서스펜션, 앞바퀴 순으로 유사한 모습이다. 도장면보다 하부가 취약한 점도 전과 같다.

컨슈머인사이트 관계자는 "국산차 CPH는 계속 좋아지는 추세로 보유기간 2~5년된 차의 경우 수입차와의 차이가 처음으로 2배 이내로 줄어들었다"며 "국산차 부식 비판 여론에 대응해 국내 업체가 강판 및 도장품질 개선 노력을 해왔으며 일부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컨슈머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