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 메타버스월드 PD

박현 PD
메타버스월드 박현 PD [사진:최지연 기자]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축구는 전 세계적으로 인기있는 친숙한 스포츠입니다. 라이센스 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구 게임을 만들기 위해 빠른 템포로 전개되는 스트리트 컨셉을 선택했습니다. 전 세계 이용자들이 메타풋볼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 좋겠습니다.”

메타버스월드가 ‘메타풋볼’을 새롭게 선보인다. 메타버스월드는 아이텀게임즈, 나인엠인터랙티브, 픽셀크루즈 3개의 회사가 뭉쳐 탄생한 넷마블에프엔씨의 자회사다. 주로 PC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게임을 선보이고 있다. 메타풋볼을 개발한 박현 PD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박 PD는 “어릴 때부터 야구, 축구 등 공을 가지고 노는 게임을 좋아하고 관심이 많았다”며 “축구는 전세계에서 인기가 많은 스포츠다. 누구나 즐겁게 할 수 있는 축구 게임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메타풋볼은 기존에 전자익스트림볼로 서비스되고 있던 게임이다. 박현 PD는 기존의 아쉬움을 채워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게임을 선보이고자 했다. 이에 라이센스없이 즐길 수 있도록 ‘길거리 축구’를 생각해 냈다. 기존의 축구 게임과는 다른 재미를 선사하기 위함이다.

또한 스타일리한 캐릭터를 내세워 포멀한 축구 게임과 차별화를 뒀다. 개성있는 독창적 외형을 내세워 남녀노소 구분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캐릭터들은 힙한 외형을 띄고 있지만 축구를 하기에 어색하지 않은 복장을 하고있다.

박 PD는 “기존 라이센스를 가져온 게임들은 실존하는 선수를 바탕으로 만들어지기에 외형적인 개성을 주지 않는다. 포멀한 유니폼을 입는 등 개성이 없다”며 “메타풋볼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개성있고 스타일리시한 캐릭터를 내세웠다. 자유로운 복장의 독창적인 캐릭터들로 이용자분들이 애정을 가지고 캐릭터를 성장 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개성있는 선수들. 스타일리한 캐릭터를 내세워 포멀한 축구 게임과 차별화를 뒀다.
개성있는 선수들. 스타일리한 캐릭터를 내세워 포멀한 축구 게임과 차별화를 뒀다.

메타풋볼은 이용자간 팀전으로 경기가 진행된다. 이용자는 골키퍼를 제외한 선수 4명을 조작할 수 있다. 게임이 시작되고 5골을 먼저 넣으면 승리하게 된다. 전반전 2분, 후반전 2분, 연장전 1분으로 총 5분 안에 끝나는 속도감 있는 전개가 특징이다. 빠른 템포로 전 세계 이용자들과 경쟁해 나가는 재미가 있다. 

이용자는 고정 편성되는 골키퍼를 제외한 4명 선수를 자유롭게 편성할 수도 있다. 선수의 포지션과 스킬을 고려해 전략적으로 팀을 구성해야 한다.

박 PD는 “전작은 한 캐릭터만 플레이 해야 했지만 이번엔 한 이용자가 5명을 팀으로 구성해 플레이 해야한다”며 “각 선수마다 스텟이 다르기에 전략성과 조작성 두가지 재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선수는 공격수, 수비수, 미드필더, 골키퍼 4개의 포지션으로 구성됐다. 포지션에 따라 패스, 드리블, 수비 등 다양한 스탯 차이가 존재한다. 또한 선수마다 개성있는 개인기와 궁극기를 보유하고 있어 적재적소에 스킬을 사용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그는 “현실에서 길거리 축구를 하는 듯한 동작들을 넣고자 노력했다. 실제 축구에서 가능한 동작들은 모션캡처를 통해 넣었다”며 “기존 축구 게임들과 비교해서 뒤처지지 않을 정도로, 리얼과 캐주얼 사이 게임적인 재미까지 가미했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는 뽑기를 통해 획득이 가능하다. 각 포지션 별로 8명 정도로, 출시를 위해 34명의 선수가 준비됐다”며 “게임이 출시된 후 월마다 신규 선수 1명을 추가할 예정인데 여력이 된다면 2명도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타풋볼은 PC와 모바일 두 가지로 글로벌 출시된다. PC는 블록체인 플랫폼 '큐브(CUBE)'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현재 사전예약을 진행 중이다. 다가오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앞서 오는 11월 3일 출시될 예정이다. 다양한 글로벌 이용자들이 월드컵과 함께 메타풋볼을 즐겼으면 해서다. 

박 PD는 “오는 11월 개최되는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출시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며 “월드컵을 보기위해 삼삼오오 모인분들이 월드컵과 함께 메타풋볼도 재미있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