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세 2년 유예 소득세법 개정안 지난 9월 국회 제출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디지털투데이 강주현 기자] 기획재정부가 가상자산소득 과세 2년 유예 추진에 대한 정부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지난 21일 한 매체는 "정부가 내년 시행을 목표로 가상자산 과세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되었다"며 "과세를 유예하는 법안도 국회를 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기재부는 "정부는 투자자 보호 제도 정비 필요성, 시장여건 등을 고려해 가상자산 거래 소득에 대한 과세를 2년 유예하는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을 지난 9월 국회에 제출했으며 현재도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해당 소득세법 개정안은 정기국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