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 [사진: 셔터스톡]
줌. [사진: 셔터스톡]

[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KT는 글로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기업 중 하나인 기업 줌(Zoom)과 협력해 다양한 통신 플랫폼을 결합한 B2B 전용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양사는 ▲줌미팅(Zoom Meeting) 국내 시장 확산 ▲KT 기업 전화 기능 줌폰(Zoom Phone) 서비스 구상 ▲ KT 유무선 협업 솔루션 모바일톡(Talk) 상품 연계 등 KT 유무선 통신 역량과 줌(Zoom) 화상회의 플랫폼을 결합한 통신 DX 상품을 선보이기로 했다.

우선, 빠르면 올해부터 국내 기업들은 KT를 통해 클라우드 화상화의 플랫폼인 줌미팅을 계약하고 사용할 수 있다.  

양사는 줌 미팅에 KT번호를 결합해 통화 기능을 제공하는 줌폰도 내년 출시할 예정이다.

줌폰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기존 복잡한 기업 전화 인프라를 대체하고 화상 회의는 물론 일반 통화와 녹음까지 제공한다. 

별도 장비 설치 및 교체가 필요 없어 운영비와 인프라 공간 절감 효과도 함께 기대할 수 있다고 양사는 설명했다.

줌폰은 유무선에 상관없이 그룹 통화가 가능하고 해외에서 출장 중에도 로밍 신청없이 기존에 부여된 번호로 사용할 수 있다. 줌폰을 회사 전화번호와 연동하면 업무와 일상생활도 명확하게 분리할 수 있다.

KT 모바일 협업 솔루션도 기능이 강화된다. KT는 업무용 협업 툴에 대한 기업 소비자들 니즈에 맞춰 줌미팅과 연동해 유무선 통화 기반 협업 솔루션에 화상회의 기능까지 결합한 통신DX 상품으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KT 민혜병 엔터프라이즈 서비스 DX본부장은 “줌과 협력으로 기업고객 대상 통화 분야 DX와 디지코화를 구현해 보다 혁신적인 상품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글로벌 솔루션에 관심이 높은 중대형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꾸준히 B2B 신규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KT #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