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0월까지 수시 접수
월 1회 외부위원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대상자 선정
본인부담금에 해당하는 비용을 1인당 최대 1300만원 한도 내 지원
택시기사의 건강권 보장 기대

카카오모빌리티, ‘택시기사 의료생계 안심지원’ 시작[사진: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 ‘택시기사 의료생계 안심지원’ 시작[사진: 카카오모빌리티]

[디지털투데이 조믿음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손잡고 ‘택시기사 의료생계 안심지원'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와 카카오의 기업재단 카카오임팩트가 함께 조성한 ‘모빌리티 종사자 상생기금’ 100억원 중 22억원으로 운영되며, 오는 23년 11월까지 향후 1년 간 진행될 예정이다.

‘택시기사 의료생계 안심지원'은 택시기사의 건강권 보장을 통한 플랫폼 공급자 처우 개선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사업을 통해 질병 또는 사고 후유증으로 인해 의료비가 발생했으나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를 받지 못하는 택시기사들을 위해 건강보험 또는 민간보험의 본인부담금에 해당하는 비용을 1인당 최대 13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신청 자격은 최근 1년 이내 1개월 이상 재직한 이력이 있거나 현재 근무 중인 택시기사로 기준중위소득 140% 이하여야한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채널인 ‘택시기사 의료생계 안심지원'을 통해 내년 10월까지 수시로 접수 가능하며, 병원진단서 등 관련 서류와 택시기사 증명 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지원 대상자는 의료복지 및 의료계 전문가 5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월별 자격심사를 거쳐 선정되며, 지원이 확정되면 각 대상자에게 개별 안내될 예정이다. 

관련 상담은 해당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채널 ‘택시기사 의료 생계 안심 지원’을 통해 문의 가능하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이번 '택시기사 의료생계 안심지원'은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침체 심화로 인해 위기 속에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 종사자들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마련하게 됐다"며 "플랫폼 종사자들은 다양한 플랫폼을 동시에 이용하는 만큼, 이번 지원 사업이 업계 내 종사자들을 위한 처우 개선의 선순환을 만들어내는 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카카오모빌리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