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훈 前카카오 대표, 페이스북에 소회 담은 글 올려

남궁훈 대표.
남궁훈 대표.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카카오 '먹통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수장 자리를 사임했던 남궁훈 전 대표가 다음 달 재발 방지 대책 발표를 앞두고 "카카오가 업계와 함께하고자 하는 마음을 다시 새기는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24일 남궁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이프 카카오(if kakao)를 앞두며'라는 글에서 이러한 소회를 밝혔다.

이프 카카오는 카카오의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 행사로, 남궁 전 대표는 다음 달 7∼9일 사흘간 열리는 올해 행사에서 서비스 장애 사태에 대한 재발 방지 대책을 공개할 예정이다. 그는 서비스 장애 발생 이후 꾸려진 카카오 비상대책위원회의 재발 방지 대책 공동 소위원장을 맡고 있다.

남궁 전 대표는 "우리와 같은 규모의 기업이 이러한 치부에 대해 공개를 하는 경우는 세계적으로 드문 일이라고 알고 있다"며 "그만큼 자랑스럽지 않은 부분이기에 다시 언급되는 것조차 부담스럽기도 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프 카카오의 취지가 업계와 함께 공동의 성장을 추구하는 데 주안점이 있다"면서 "우리의 부끄러운 부분이지만 업계에 도움이 되고 다시는 같은 불상사가 우리뿐 아니라 업계에서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2022년 이프 카카오 행사는 더욱 업계의 공동 성장에 방점을 두어 카카오가 업계와 함께하고자 하는 마음을 다시 새기는 기회로 삼고, 우리의 노력이 실질적으로 대한민국 IT 산업의 발전에 기여하는 이프 카카오 행사로 진행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