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태 LG이노텍 전무 [사진: LG이노텍]
조지태 LG이노텍 전무 [사진: LG이노텍]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이노텍이 24일 이사회를 열고 2023년 정기 임원인사를 확정했다. 전무 2명, 상무 8명 등 총 10명이 승진했다.

LG이노텍은 "이번 인사는 고객가치 혁신 및 탁월한 사업성과를 창출하고, 지속성장을 위한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갈 역량과 성장 잠재력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래준비 및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 연구개발(R&D), 생산 등 현장에서 핵심성과를 창출한 인재를 발탁해 승진 및 신규 임원으로 선임했다.

우선 조지태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켰다. 조 상무는 카메라모듈 신제품의 적기 공급, 생산 공정 자동화 및 제조 지능화 확대로 글로벌 카메라모듈 1등 지위 강화에 기여했다.

노승원 상무도 전무로 승진했다. 노 상무는 세계 최초 센서 시프트 손떨림 방지 기술을 적용한 카메라모듈 출시, 3D센싱모듈인 비행시간 거리 측정(ToF) 모듈 매출 확대, 액추에이터 등 핵심 요소기술 역량 내재화를 이끌었다.

이밖에 ▲신규 고객 확보와 글로벌 SCM 강화로 차량 카메라모듈 사업 성장을 이끈 홍성일 책임 ▲글로벌 고객사 신모델 진입을 이끈 김창현 책임 ▲품질 및 원가 혁신으로 제조 경쟁력을 높여 PS(Pakage Substrate) 사업 수익성 확보에 기여한 홍승만 책임 ▲신재생에너지용 파워 모듈 선행 개발 및 사업화, 파워 분야 신기술 확보 주도한 김수홍 연구위원을 상무로 신규 선임했다. ▲이중세 책임 ▲신덕암 책임 ▲조백수 책임 ▲이일관 책임 도 상무로 승진했다.

LG이노텍은 김흥식 LG에너지솔루션 CHO(부사장)를 CHO로, 윤석 LG CNS 법무실장(상무)을 법무실장으로 보직 발령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LG이노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