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위협에 맞서 국정원, 유관기관 및 IT보안업체 소통 창구 마련

30일 국가사이버안보협력센터 개소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컷팅식을 하고 있다. 백종욱 국정원 3차장(왼쪽 네번째부터),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규현 국정원장, 조해진 국회 정보위원장, 유상범 국회 정보위 간사 등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국정원]
30일 국가사이버안보협력센터 개소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컷팅식을 하고 있다. 백종욱 국정원 3차장(왼쪽 네번째부터),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규현 국정원장, 조해진 국회 정보위원장, 유상범 국회 정보위 간사 등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국정원]

[디지털투데이 강진규 기자] 국가정보원과 민관이 함께 사이버위협 정보 및 기술을 공유하고 공동 대응하기 위한 협력센터가 문을 열었다.

국가정보원은 30일 경기도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조해진 국회 정보위원장, 유상범 정보위 간사,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이동범 정보보호산업협회장, IT업체 대표 등 정보보안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사이버안보협력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사이버안보협력센터는 국정원 국가사이버안보센터가 갈수록 지능화, 고도화되고 있는 사이버공격에 맞서 민관이 힘을 합쳐 공동 대응하기 위해 개소했다.

센터에는 국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방부 등 유관기관과 안랩, 이스트시큐리티, S2W, 체이널리시스 등 IT보안업체 전문 인력들이 함께 근무한다.

협력센터는 랜섬웨어 및 가상자산 탈취 등 사이버위협 동향, 기술 공동 분석과 악성코드, 침해지표 등 위협정보 공유 등을 수행한다. 이를 위해 센터에는 합동분석실, 기술공유실 등과 함께 민간 지원을 위한 세미나실, 교육훈련장 등도 마련됐다.

국정원은 앞으로 민간 기업, 보안업체 의견을 반영해 ‘차세대 국가 사이버위협 정보공유시스템’을 개발해 현재 479개인 사이버위협 정보공유 대상을 2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미국의 국가안보국(NSA)과 영국의 국가통신정보본부(GCHQ)도 별도의 협력센터를 개설해 민관 협력을 강화해오고 있다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김규현 국정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정부기관은 물론 민간기업과 학계가 협력하고 우방국과의 공조를 통해 초국가적인 사이버위협에 함께 대응해 나가는 것이 사이버안보의 핵심”이라며 “국정원은 앞으로 국가사이버안보협력센터를 통해 해외 및 민관 사이버안보 파트너들과 소통하고 함께 협력하며 같이 상생하여 모두가 풍요롭고 안전한 디지털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